"北, 동해상으로 미상발사체 발사" 올해 첫 무력시위

김형주 기자 승인 2022.01.05 09:06 의견 0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5일 오전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아님. (사진 = 픽셀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5일 오전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올해 들어 첫 무력시위를 벌인 것이다.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관심 끌기를 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새해 시작부터 북한군이 무력시위에 나선 데다 남한 귀순자가 월북까지 하면서 한반도 정세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란 관측이다.

지난해 10월 19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을 잠수함에서 시험 발사한 것을 기준으로 하면 78일 만에 무력도발이다.

군 당국은 통상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탐지됐을 때 언론에 공지하는 것으로 미루어 북한이 이번에 쏜 발사체도 탄도미사일일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 정부도 북한이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것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즉각 보도하고 나섰다.

한편, 북한군은 지난달 초부터 동계훈련을 진행하고 있는데 이 훈련의 일환으로 미사일 시험 발사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 경인바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