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올해부터 초교 신입생에 '입학준비금' 20만원 지급

국·공·사립 초등학교 신입생 대상 지급

대안교육 선택한 학교 밖 청소년 포함

제로페이 모바일포인트로 지급

"초‧중‧고 포괄한 보편적 보육복지 실현"

류정은 기자 승인 2022.01.06 03:08 의견 1
서울시가 올해부터 입학하는 초등학교 신입생 7만여 명을 대상으로 입학준비금 20만원을 지급한다. (사진 = 서울시청 홈페이지)

서울시가 올해부터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모든 신입생들에게 입학준비금 20만원을 지원한다. 서울 관내 특수학교를 포함한 국·공·사립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은 물론 공교육 대신 대안교육을 선택한 학교 밖 청소년까지 총 약 7만 명이 혜택을 받는다.

서울시는 올해 모든 국·공·사립 중·고등학교(특수·각종학교 포함) 신입생에게 30만원의 입학준비금을 전국 최초로 지원한데 이어 초등학교 신입생에 대한 입학준비금 지원도 전국 최초로 실시하는 것이다. 이로써 서울시내 입학하는 모든 초‧중‧고 학생이 입학준비금을 받게 됐다.

서울시는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을 완화하고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해 초·중·고를 포괄하는 보편적 보육복지 실현에 한걸음 더 다가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초·중·고 학생 모두에게 입학준비금을 지원함으로써 사각지대 없는 평등한 복지지원 체계를 구축해나간다는 목표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원방식은 제로페이 모바일 포인트다. 상급학교들과 마찬가지로 각 학교에서 학부모의 신청을 받아 지급한다. 대안교육기관의 경우 서울시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를 통해 신청 받는다. 3월 입학 후 학교와 센터에 신청하면 4월 중 입학준비금을 받을 수 있다.

입학준비금으로 구입 가능한 품목 범위도 중·고등학교와 동일하다. 등교에 필요한 일상의류(옷·가방·신발)와 학교 권장 도서 구매에 쓸 수 있다.

총 소요 예산은 약 140억 원으로 서울시-자치구-교육청이 3:3:4 비율로 분담한다. 서울시에 신고 된 58개 비인가 대안교육기관의 경우에는 전액 시비로 지원한다.

서울시는 초등학교 입학준비금이 내실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자치구-교육청과 지속적으로 협력해나갈 계획이다.

이대현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가정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생애 첫 입학을 하는 신입생들이 행복한 학교생활을 시작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다"라며 "적은 금액이지만 아이들이 꿈을 키우는데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서울시는 평등한 교육복지 실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인바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