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한의사들, 11월부터 방문 진료 나선다

거동불편 어르신 대상 방문진료 서비스 지원

이은지 기자 승인 2021.10.23 05:00 의견 2
화성시청 청사 전경. (사진 = 화성시청)


화성시가 지난 21일 화성시한의사회 등 관내 한의원 15개소와 비대면 회의를 개최하고 ‘한의 방문 진료’ 사업 준비에 나섰다.

‘노인돌봄 전달체계 개편 시범사업’을 운영 중인 화성시는 앞서 지난 8월 보건복지부 ‘한의 방문진료 수가 시범사업’에 선정된 한의원들과 두 사업의 연계 방안을 찾아내면서다.

화성시는 관내 한의원과 함께 이르면 오는 11월부터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을 대상으로 직접 집까지 찾아가는 방문진료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서비스 항목은 ▲진찰 ▲한방검사 ▲교육상담 ▲한약제제 처방 ▲중증 및 동반질환에 대한 침술, 구술, 부항술 등이다.

참여 한의원은 동부권(필한의원(한의사회장소속), 일이삼한의원, 맑은숲한의원, 초록한의원, 샘물한의원, 동탄아이누리한의원, 산수유한의원, 서울명가한의원, 경희푸른한의원, 한빛한의원) 서부권(전통한의원, 청담한의원, 봉담경희한의원, 보건한의원), 남부권(경희제일한의원) 총 15개소다.

서비스 이용 신청은 가까운 읍면동 통합돌봄창구 및 권역별 통합돌봄본부로 하면 된다.

장재호 화성시한의사회장은 “의료 접근성을 확대하고 가정 내에서 편안하게 진료받을 수 있도록 사업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는 지난 6월부터 정가정의학과의원과 손잡고 거동 불편 어르신 대상 ‘양의 방문진료 서비스’를 운영해 호응을 얻고 있다.

저작권자 ⓒ 경인바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